■||| 한국 문인 협회 이 광 복 이사장|||■

인물소개

김성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5/18 [08:44]

■||| 한국 문인 협회 이 광 복 이사장|||■

인물소개

김성기 기자 | 입력 : 2019/05/18 [08:44]

 

《SAEMTEO NEWS》           

              ■|||인물 소개|||■

샘터문학상 시상식 및 컨버젼스 감성시집

출간회가 성대하게 막을 내렸다.
컨버젼스 감성시집에 옥고(초대 수필)
을 보내 오신 한국문인협회 이광복 이사장에

대해서 본지 발행인이 직접 취재를 하였다.


 
사단법인 한국문인협회 제 27대 이사장에
이광복 소설가 가 당선되어 2019년2월13일 취임식을 가졌다.

충남 부여 출신으로 1973년 문화공보부 문예창작 현상모집 장막희곡의 입선한 후 신동아 논픽션 현상모집 당선, 현대문학 소설부문 등단, 월간독서 장편소설이 당선 되었으며,
한국문인협회 월간문학 기자로 출발하여 편집국장, 소설분과 회장, 이사, 상임이사, 부이사장, 등 많은 이력이 그가 이번의 한국문단 대표성을 갖는 문학 대통령으로 당선 되었음을 입증하고도 남는다.
그럼에도 그는 늘 겸손하다.
늘 낮은 자세로 모든 문인들을 아우르고
품어 안는다.
이번 이사장 선거에서의 공약도 새롭고
알차다.
그의 행보가 기대되며 한국문인협회와
이광복 이사장에 무궁한 발전을 기원한다.

저서로는 소설집 "화려한 밀실" 등 21권을
출간하였고, 콩트집, 전래동화, 교양서적,
시나리오, 등 수십 권을 출간하였다.

수상으로는 1987년 대통령표창을 필두로
한국소설문학상을 비롯하여 PEN문학상 등
다수(17회)가 있다.

한국문인협회 역대 이사장에는 말만들어도
존재감있는 문인들로 전영택, 박종화, 김동리
조연현, 서정주, 조병화, 황명, 성춘복, 신세훈,
김년균, 정종명, 문효치,
그리고 이번에 취임한 이광복 이사장이다.
그럼 그의 작품 세계를 만나보자

------<작가의 대표 작품 편/수필>

살며 생각하며
         ----학벌과 학식

      이광복 (소설가,한국문인협회 이사장)

  집안이 무척 빈한했다.
극빈 중의 극빈이었다. 금수저, 은수저, 흙수저란 말이 있다. 필자의 경우 흙수저는커녕 아무 수저도 갖지 못한 ‘무수저’로 태어났다. 배를 참 많이 곯았다. 아주 어린 나이에 한글을 깨치고 천자문까지 떼었다. 예닐곱 살 때부터 동네 어른들에게 곧잘 얘기책을 읽어드리곤 했다.
초등학교에 다니는 동안 줄곧 전교 1등만 했다. 어른들은 그런 나를 가리켜 괜히 ‘수재’니 ‘신동’이니 ‘천재’라고 부추겼다. 아니었다. 나는 수재나 신동이나 천재가 아니라 그저 부모님 속 썩이지 않고 선생님 말씀 잘 듣는 순진한 아이일 뿐이었다. 이런저런 상을 참 많이 받았다. 선생님들께서 무척 아껴주셨다. 하지만 그 지독한 가난 때문에 기를 펼 수가 없었다.

   초등학교 6년 동안 개근하고 중학교에 진학했다. 끼니를 잇기도 어려운 형편에 중학교 진학이라니 그건 일종의 사치였다. 30리 길을 도보로 통학했다. 점심은 쫄쫄 굶었다. 주린 배를 채우느라 운동장으로 나가 수도꼭지를 입에 물고 벌컥벌컥 맹물을 들이켰다. 그러고 나면 물배가 차서 뱃속이 출렁거렸다. 제때 수업료를 내지 못해 담임선생님으로부터 독촉이랄까 질책을 당할 때에는 저절로 몸이 움츠러들었다. 풀이 죽었다.
중학교 때에도 3년 동안 개근했다.
그 험난한 우여곡절을 거쳐 고등학교에 들어갔다. 근근이 고학으로 학비를 마련했다. 물론 고등학교 과정도 3년 개근했다. 이로써 그랜드슬램이라고나 할까 초·중·고 통산 12년 개근이라는 불멸의 기록을 세웠다. 필자는 지금도 학업성적보다 이 기록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더욱이 중고등학교 과정 6년은 눈이 오나 비가 오나 그 머나먼 길을 도보로 통학하면서 세운 기록이기에 더욱 자긍심을 갖는다.

  대학은 일찌감치 포기했다. 실력이 모자라서가 아니라 집안 형편 때문에 대학 진학은 언감생심 꿈도 꿀 수 없었다.
고 3때 이미 서울의 어느 대학에 장학생으로 선발되어 있었지만, 연로하신 부모님을 봉양해야 하는 현실적 과제가 더 다급했다.
그 절박한 생계문제야말로 발등에 떨어진 불이었다. 
대학 진학을 포기하기 이전,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중학교 시절부터 청운의 꿈이 있었다. 문학이었다. 장차 문학의 길로 나아가 좋은 작품을 쓰면 그만이지 학력이 무슨 대수랴 싶었다. 나름대로 열심히 공부했다.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책에 매달려 살았다. 위인전도 많이 읽었다. 동서고금의 위인들은 대부분 남들보다 훨씬 열악한 조건에서 인간승리의 드라마를 연출한 주인공들이었다. 특히 그런 위인들 중에는 부자(富者)보다는 빈자(貧者)가, 고학력자보다는 저학력자가 훨씬 더 많았다. 아예 정규 교육을 받지 못한 채 독학으로 성공한 인물도 한둘이 아니었다.
그랬다. 국내외 위인들은 참으로 많은 것을 가르쳐주었다. 학벌과 학식이 반드시 비례하는 것은 아니다. 비록 정규 교육을 못 받았을지라도 순전히 자력으로 세계 최고의 경지에 오른 인물이 얼마나 많은가. 그런 위인들을 본받아 실력과 능력만 쌓으면 어디를 가더라도 한 몫 할 줄 알았다. 하지만 그건 어림도 없는 착각이었다. 사회에 첫발을 들여놓았을 때 세상이 얼마나 혹독한가를 몸 전체로 체험했다. 우리 사회야말로 능력 위주의 사회가 아닌, 학력 위주의 사회라는 것을 깨닫는 데는 많은 시간이 필요치 않았다. 고학력자들이 따뜻한 양지에서 승승장구하는 동안 차가운 음지에서 한껏 몸을 움츠려야 했다.

  서러웠다.
그렇다고 누구를 탓하거나 세상을 원망할 일은 아니었다. 그 어떤 악조건도 무릅쓰고 앞길을 개척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 끊임없이 문학수업을 쌓았다. 사회로 뛰어든 이후 생존을 위해 그 무지막지한 중노동 속에 피눈물을 흘리면서도 세계명작에 심취하다 보면 괴로운 세상잡사를 말끔히 잊을 수 있었다. 습작도 할 만큼 했다. 원고지에 뭔가를 쓰고, 지우고, 다시 썼다가 또 지우고, 원고뭉치를 통째로 아궁이에 처넣어 불태운 적도 한두 번이 아니었다.
그런 과정을 거쳐 70년대 중반 20대 초반의 한창 팔팔한 나이로 문단에 나왔다. 기뻤다. 마침내 당초부터 가고자 하는 길로 들어섰기 때문이었다. 지난 40여 년 동안 문인으로 산다는 것이 무척 어려웠다. 우선 호구지책을 마련하기가 쉽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울음을 웃음으로, 슬픔을 기쁨으로, 어둠을 빛으로, 절망을 희망으로, 불행을 행복으로 바꾸려고 끊임없이 몸부림쳤다. 최소한 언젠가는 쥐구멍에도 볕들 날이 있다는 것을 믿으려 했다.

  세월이 흘렀다. 왕년의 ‘무수저’ 소년이 그럭저럭 흙수저 하나쯤은 갖게 되었다.
지난 세월 워낙 약자로 살아왔던 터라 누군가에게 ‘갑질’ 같은 것은 해본 적이 없었다. 동병상련(同病相憐)이라고나 할까, 약자를 보면 작은 힘이라도 보태려고 안간힘을 썼다. 불의와는 타협하지 않았다. 오직 한 우물을 파며 떳떳하게 오늘 여기까지 와서 삶의 보람을 반추하게 되었다.
어느 사이엔가 우리 사회에서도 학벌을 뛰어넘는 성공의 신호탄이 치솟아 오르기 시작했다. 언론에는 종종 ‘고졸 성공 신화’가 보도되었다. 어디 그뿐인가. 고졸자 중에서 대통령이 두 분이나 나왔다. 최근에는 공무원·공공부문에서 학벌·학력·신체조건·출신지 등을 묻지 않는 ‘정보가림 채용(블라인드 채용)’ 제도까지 도입했다. 아주 잘한 일이다. 당연한 말이지만, 사회적 약자도 노력한 만큼 성공할 수 있어야 한다. 필자는 학벌 차별을 극복하고자 지금 이 시간에도 가슴 벅찬 도약을 설계하고 있다.

<살며 생각하며, 전문>


--------<이하 프로필>

 이광복

충남 부여 출생
1973년 문화공보부 문예창작 현상모집 장막희곡 입선
1974년 『신동아』 논픽션 현상모집 당선
1976년 『현대문학』 소설 초회 추천
1977년 『현대문학』 소설 추천 완료
1979년 『월간독서』 장편소설 현상모집
당선

[주요경력]
한국문인협회 『월간문학』 기자, 편집국장, 소설분과회장(제24대) 역임. 한국문인협회 부이사장(제25대~제26대, 상임이사 겸임) 역임. 한국문인협회 평생교육원 교수 역임. 국제PEN한국본부 사무처장, 문화정책위원장, 이사(제28대~제34대) 역임. 한국소설가협회 부이사장 역임. 한국문학진흥 및 국립한국문학관건립공동준비위원장 역임. 현재 한국문인협회 이사장(제27대). 『월간문학』『한국문학인』 발행인 겸 편집인. 국제PEN한국본부 자문위원. 문화체육관광부 문학진흥정책위원회 위원. 국립국어원 말다듬기위원회 위원.
대한민국 명예해군

[주요작품]
ㆍ소설집  󰡔화려한 밀실󰡕 󰡔사육제󰡕 󰡔겨울여행󰡕 󰡔먼 길󰡕『동행󰡕『만물박사(전3권)󰡕
ㆍ장편소설 󰡔풍랑의 도시󰡕 󰡔목신의 마을󰡕 󰡔폭설󰡕 󰡔열망󰡕 󰡔술래잡기󰡕 󰡔겨울무지개󰡕 󰡔바람잡기󰡕 󰡔송주임󰡕 󰡔이혼시대(전3권)󰡕『삼국지(전8권)󰡕 󰡔한 권으로 읽는 삼국지󰡕 󰡔사랑과 운명󰡕 󰡔불멸의 혼-계백󰡕 󰡔구름잡기󰡕 󰡔안개의 계절󰡕 󰡔황금의 후예󰡕
ㆍ콩트집 󰡔풍선 속의 여자󰡕 󰡔슈퍼맨󰡕
ㆍ전래동화 󰡔에밀레종󰡕
ㆍ교양서적 󰡔태평양을 마당처럼󰡕
󰡔세계는 없다󰡕 󰡔끝나지 않은 항일투쟁󰡕 󰡔금강경에서 배우는 성공비결 108가지󰡕 󰡔천수경에서 배우는 성공비결 108가지󰡕 󰡔문학과 행복󰡕
--시나리오 󰡔시련과 영광󰡕 󰡔아, 대한민국󰡕
  외 다수

[수상]
대통령표창(1987). 제7회 동포문학상. 제2회 시와시론문학상. 제20회 한국소설문학상. 제14회 조연현문학상. 대통령표창(1995). 제1회 문학저널창작문학상. 제19회 한국예총예술문화상 공로상(문인부문). 노동부장관 표창. 제28회 PEN문학상. 제14회 들소리문학상 대상. 부여 100년을 빛낸 인물(문화예술부문). 제30회 한국예총예술문화상대상. 제3회 익재문학상. 제9회 정과정문학상. 제3회 한국지역방송연합(KBNS) 대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


 <Saemteo News>               
                 
---취재: 본지 발행인 이정록 회장
---<편집인 주간> 조기홍 기자
---<보도본부장> 김성기 기자

<Copyrights>
샘터문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129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