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5 회 샘터문학상 최우수상 / 시조시인 도운 송 영 기

목탁새 / 근하신년 謹賀新年

김성기 | 기사입력 2019/05/14 [13:24]

제 5 회 샘터문학상 최우수상 / 시조시인 도운 송 영 기

목탁새 / 근하신년 謹賀新年

김성기 | 입력 : 2019/05/14 [13:24]

 

 

[프로필]

 
송영기


아호: 도운(都雲)/유산(楡山)


충북 영동군 추풍령 출
김천고 졸업
국민대 법학과 졸업
좋은문학 신인문학상 수상 (시조,등단)
(사) 샘터문학 신인문학상 수상 (수필,등단)
(사) 샘터문인협회 회원
(사) 샘터문학 부회장(현
한국문인협회 영동문학 회원
사계속시와사진이야기그룹 회원
송설문학 회원
한국문인그룹 회원
(주) 와이케이쉬핑 대표이사

 

 

 

 

 

제5회 샘터문학상 / 최우수상 / 목탁새 / 시조시인 송  영  기

 

 

 

 

 

 
   

저서: 중천 높이 걸린 저 달 (시조집)

 

 

 중천 높이 걸린 저달

 

 
공저: 사랑, 그 이름으로 아름다웟다

 

 

 
창록빛 사랑 속으로

 

 

 
아리아, 자작나무 숲 시가 흐르다

 

 

 
사립문에 걸친 달 그림자

 

 

 
<컨버젼스 감성시집/샘터문학>

 

 

 

 
---------------

목탁새

 

 

 
----근하신년 謹賀新年

 

 

 

 
송영기

 

 

 

 
동트자 부지런히 약수터 오르는데

 

 

 
날씨가 푹해져도 여전히 손 시리고

 

 

 
계곡물 얼음밑에서 소리내며 흐르네

 

 

 

 
박새는 나무가지 옮겨가며 먹이찿고

 

 

 
공산空山에 까마귀는 해를 향해 날으면서

 

 

 
빈 골짝 떠나갈듯이 까옥까옥 울며가네

 

 

 

 
어디서 들려오나 나무찍는 맑은소리

 

 

 
청정한 이 아침에 딱따구리 목탁치며

 

 

 
날 위해 염불해주고 어디론가 떠나네

 

 

(심사평 : 송영기 시조부문 최우수상)

 

 

 
 

 

 

 
- 시조의 특징을 잘 살린 시 -

 

 

 
 

 

 

 
송영기님의 시조「목탁새」외 4편을 샘터문학상  최우수상 

 

 

 
수상작으로 선정한다.

 

 

 
송영기님의 시조는 평시조와 정형시조의 특징들을 잘 살려

 

 

 
내면서 우리의 것을 일필휘지 시로 써 내려 가고 있어 만족

 

 

 
스럽다.

 

 

 
화자는 자연을 절도있게 묘사하고 시각적 이미지를 시로

 

 

 
형상화 하는 솜씨가 뛰어나다.

 

 

 
시조「목탁새 」에서 화자는 자연의 서정성을 맑은 언어로

 

 

 
직조해 내고 있다.

 

 

 
「 바람부는 낙산 성곽길 」에서는 옛 한양 도성길을 더듬어

 

 

 
보는 데,빌딩에 가려 궁궐이 보이지 않음을 애석하게 생각하

 

 

 
는 부분에서 사물을 보는 시선이 예사롭지 않다.

 

 

 
 

 

 

 
 시조「북한산 향로봉」은 자연풍광 을 시각적 이미지로 하나

 

 

 
하나 그려준 북한산 향로봉의 예찬시라 할수 있다.

 

 

 
 

 

 

 
시조「원주 흥법사지」는 공터에 세워진 석탑을 예사롭게 보지

 

 

 
않고,화자는 절에서 오랜시간 머무른 듯 풍경을 절도 있게 묘사

 

 

 
하고 있다.

 

 

 
시조「상강 湘江」호남의 평야를 마르지 않도록 적셔주어 큰 인물

 

 

 
이 나온 강을 노래하고 있다.혹 중국의 후난성의 상강은 아닌지

 

 

 
궁금하다. 태평성대를 누린 요순시대에 격양가를 노래한 부분이

 

 

 
그러하다.

 

 

 
                           (지은경 시인 문학평론가 문학박사)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102
광고
시인들의샘터문학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