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5회 샘터문학 최우수상 / 박 길 동 / 무서리

김성기 | 기사입력 2019/05/14 [06:24]

제 5회 샘터문학 최우수상 / 박 길 동 / 무서리

김성기 | 입력 : 2019/05/14 [06:24]

무서리

    박 길 동


머리 위에 몸서리 치는 무서리가 내렸다
내 인생도 어느덧 가을 한복판에 와 있는가?
아침 저녁으로 인사를 건내는 한기(寒氣)

하루 볕이 한 뼘이나 줄어들었다
칠색 단풍이 한 잎  두 잎 떨어지듯
팔다리 기운 멈칫하고 심작박동이 이따금씩

추춤거리는 것 같아 오기가 요동친다

뻣뻣해진 근육이 가을 한복판 지나
만추(晩秋)에 접어 들었다
조락(凋落)이 슬피 이별하고
곧 겨울이 오면 설풍(雪風)이 몰아치는

동빙한설(凍氷寒雪)이 올 것이다

설화가 아름다운 겨울이 될 수 있도록
따뜻한 월동준비를 해야겠다

 

 

 

♡.프로필


- 성명; 박 길 동 -아호 : 石英

( 어렸을때 별명이 차돌이었습니다.

차돌/水晶의 의미가 있슴).

詩人. 수필가-
- 육군대학 연대장 역임.

(사) 시인들의샘터문학 자문위원 역임 .

(사) 샘터문학 부회장(행정) .

(사) 샘터문학 신인문학상 수상 (시. 등단) .

신인문학상 수상 (수필.등단) .

(사) 샘터문학 최우수상 수상 (시 부문).

(사)샘터문학협회 회원 . 샘터문예대학 수료(시 창작).

사계속 시와사진이야기 그룹 회원 .

한국문인그룹 회원.

송설문학 회원 .

백제문단 회원.

관악문화원 문학아카데미 회원-
- 공저: 사랑 그 이름으로 아름다웠다.
청록빛 사랑속으로.

아리아 자작나무 숲 시가 흐른다.

사립문에 걸친 달 그림자.

詩, 별을 보며 점을치다.

<컨버전스 시집 2.3.4.5.6집/ 시인들의 샘터문학>-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102
광고
시인들의샘터문학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