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터문학상 신인상 수상 - 김남희 시인

제 7회 샘터문학상 시상식 - 어머니란 이름의 천사 외 4편 - 시낭송 이복동 낭송시인

김성기 시인 | 기사입력 2020/03/12 [04:28]

샘터문학상 신인상 수상 - 김남희 시인

제 7회 샘터문학상 시상식 - 어머니란 이름의 천사 외 4편 - 시낭송 이복동 낭송시인

김성기 시인 | 입력 : 2020/03/12 [04:28]
 

  © 김성기

 

《SAMTEO NEWS》

 

프로필

   김남희

서강대학교 평생교육원 교수
칼빈대학교 대학원 책임교수
PBW전문직여성SEOUL클럽 회장
(사) 샘터문학 회원
(사) 샘터문인협회 회원
한국현대미술작가연합회 회원
대한민국현대미술총람회 회원
한국여성작가협회 회원

<수상>

샘터문학상 신인상 수상 (시,등단)
대한민국회화대상전 특선 수상
대한민국회화대상전 장려상 수상
도쿄국제아트페스타전 특선
대한민국현대조형미술대전 특선
대한민국현대여성미술대전 특선
한국새늘미술대전 우수상

 

<공저>

고장난 수레바퀴

<컨버젼스 시집/샘터문학>

-----------


어머니란 이름의 천사

        김남희

언제나 당당한 모습의 여인
자식들 열 손가락 중
깨물어 안아픈 손가락 없다고
골고루 나누어 먹이시고
골고루 입히셨다

아픈 손가락 없이 힘 닿는데까지
가르치시고
눈물과 미소까지도
차마 어떤 새끼 놓쳐 상처 받을세라
골고루 나누어 주시고
품에 안아 덥혀 주셨던 천사

고단한 세월 치열이 흘러
이제는 굽은 허리, 축 쳐진 팔다리,
소나무 껍질처럼 갈라진 손등,
눈가 질곡의 강에는 서러운 피눈물이
얼마나 흘렀던가요!

여인이 끌고 다니시는 그림자까지도
그리움과 연민의 정, 잔뜩 묻어 있어
부르기만해도 눈물이 나고
안겨보니 어린 소녀가 되신 작아진 몸
이제는 어찌하나요?

작은 소녀가 된 작은 거인은
눈으로 눈빛 소곡을 부르시고
어깨에서는 한 많은 시나위 가락이
들썩거리시고
몸에 베인 세월 마디마디에서
그리움의 바람소리가 들려요

 

▲     ©김성기

 

▲     ©김성기

 

▲     ©김성기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photo
1/10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