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남북·북미대화, 비관단계 아니다…북, 대화 문 안닫아”

“남북, 어려움 겪지만 대화 통해 협력 늘리려 노력…낙관적 전망 갖고 추진”

전영태 선임 | 기사입력 2020/01/15 [00:33]

문 대통령 “남북·북미대화, 비관단계 아니다…북, 대화 문 안닫아”

“남북, 어려움 겪지만 대화 통해 협력 늘리려 노력…낙관적 전망 갖고 추진”

전영태 선임 | 입력 : 2020/01/15 [00:33]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청와대) (C) 전영태 선임기자


[대한뉴스통신/전영태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남북 간, 또 북미 간 대화 모두 현재 지금 낙관할 수도 없지만 비관할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및 답방에 대해 여전히 신뢰하느냐’라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생일을 축하한 과정 때문에 논란이 좀 있었는데, 정의용 안보실장이 방미했을 때 사전 예정 없이 트럼프 대통령이 집무실로 불러 ‘김정은 위원장에게 생일 축하의 메시지를 꼭 좀 전해 달라’고 당부를 해서 전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고 생각했는지 별도로 친서를 똑같은 내용으로 보냈다. 그 사실이 아주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의 생일을 계기로 뭔가 도발적인 행위가 있을 수도 있지 않을까하는 염려까지 있었는데 축하 메시지를 보냄으로써 대화의 의지를 여전히 강조한 것은 대단히 좋은 아이디어였다”며 “높이 평가를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도 그 친서를 수령했고, 또 그에 대한 반응을 즉각적으로 내놨다. 두 정상 간의 친분 관계도 다시 한 번 더 강조를 했다”며 “북한의 요구가 수긍되어야만 대화할 수 있다라는 대화의 전제를 달기는 했지만, 여전히 대화의 문을 닫지 않았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북미 간의 대화가 활발한 상태는 아니지만 여전히 대화를 이뤄 가려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양 정상 간의 신뢰는 계속되고 있다”며 “그런 점에서 대단히 긍정적으로 평가를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남북 간에도 마찬가지다. 외교는 눈에 보이는 부분보다 눈에 보이지 않는 부분들이 더 많이 있다”며 “남북관계가 지금 북미관계 대화의 교착 상태와 맞물리면서 어려움을 겪고는 있지만 대화를 통해서 협력을 늘려나가려는 노력들은 지금도 지속되고 있고 충분히 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적인 전망을 가지면서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photo
1/108
광고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