天燈 이진호 시인의 - 12 월 한 편의 시 그리고 감상 (여섯번 째)

한 편의 시 그리고 감상 (여섯번째)

이정록 | 기사입력 2019/12/02 [15:51]

天燈 이진호 시인의 - 12 월 한 편의 시 그리고 감상 (여섯번 째)

한 편의 시 그리고 감상 (여섯번째)

이정록 | 입력 : 2019/12/02 [15:51]
 
 

▲     ©이정록

 

▲     ©김성기

 

▲     ©이정록

  

 

 天燈 이진호 시인의

 

   12   편의그리고감상  (여섯번 째)

 

 

 

청문회에 나온 쥐생원 이야기

                   이진호

 

       우리집 쥐생원을 불러놓고

        청문회를 했다 섣달 그믐날 밤

        질의자 나 밖에 없었다.

 

        요즘 무얼 먹 사는가?

        -고구마랑 감자랑 빵부스러기.

        우리집 거덜냈겠구먼!

        -아니 들에 나가면 이삭 천지유.

        네 집에 잔뜩 물어다 놨겠구먼!

       -아뉴, 배불리 먹음됐지 왜 쌓아둬유.

       -와 보슈, 우리집은 뚫린 구멍뿐이유.

        위증하는거 아니지?

       -왜 이러슈.속고만 살았슈!

       

        그럼 돈이라는 거 아는가?

       -아뉴, 그건 사람들이 엄청나게 좋아하는게뷰!

        뭣이라고?

       -그렇찮유! 어떤이는 돈 때문에 감옥에도 갔대유!

       , 그만. 못하는 말이 없군 그래!

       -그래도 한 마디 해야겠슈.

       

       -돈 때문에 부모 자식간에 칼부림까지 한 대나유

       -돈 때문에 사람을 죽이고 부모까지도 말유!

       

        , 알았소 그만.

       -이래구두 사람일 수 있슈!

       어보쇼, 쥐생원 나으리. 할 말이 없소이다.

 

      마지막 할 말이라면

      -청문회보다 더 급한 일 보러 가야겠슈.

      -돌이네 고장난 가스배출기 돌려줘야 해유.

      -순이네 막힌 하수구두 뚫어줘야 해유.

 

      이제부턴 청문회 할 이유가 없어졌소이다.

      청문회 나갈 자는 사람밖에 없군!

 

 

 

 

   天燈 이진호 (시인)

 

 

발행인  이  정  록

취재본부장 오연복 기자

보도본부장 김성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10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