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 한국문학의 우수성, 세계가 놀라다.

세계한글작가대회가 국제펜한국본부 주최로 - 문화체육부, 경상북도, 경주시 후원으로 열렸다 - 조직위원장 이근배 시인 (예술원 회원, 중앙대 교수, 샘터문학 고문)

이정록 | 기사입력 2019/11/17 [21:19]

한글과 한국문학의 우수성, 세계가 놀라다.

세계한글작가대회가 국제펜한국본부 주최로 - 문화체육부, 경상북도, 경주시 후원으로 열렸다 - 조직위원장 이근배 시인 (예술원 회원, 중앙대 교수, 샘터문학 고문)

이정록 | 입력 : 2019/11/17 [21:19]

 

SAEMTEO NEWS

 

   ▶한글과 한국문학의 우수성, 세계가 놀라다.

 

 제 5회 세계한글작가대회가 국제펜한국본부 (손해일 이사장) 주최로 지난 11월 12일부터 15일까지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고 있다. 세계한글작가대회는 문화체육부ㆍ경상북도ㆍ경주시가 후원한 이번 행사는 이근배 조직위원장 (중앙대학교 교수, 예술원 회원)을 중심으로 한국문단 5개 단체를 중심으로 집행부가 구성되어 있다.


 주제는 '한글과 한국문학의 세계화'로 43명의 연사가 12개국에서 참가하여 총 3,000여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우리 한글과 문학 콘텐츠가 세계 방방곳곳에 한류로 뻗어나가 한글과 우리 문학의 새 지평을 열기 위해 벌써 5회째 세계대회를 주최하며 우리 말이 문학으로 세계에 알려지기를 기원하고 있다. 손해일 이사장, 이근배 조직위원장을 비롯하여 한국문단의 모든 문인들의 노고가 참으로 크다.

▲     © 이정록

                국제펜한국본부 손해일이사장, 한국작가회 이경자이사장, 정소성교수    

 

▲     ©이정록

                         


김종회 교수가 <어떻게 손잡고 함께 벽을 넘을까?>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가졌는데,
지역ㆍ국가간 교류와 협력의 방안과 소통에 관해 진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되었다.

▲     ©이정록

                       ▲ 김종회 교수의 세미나, 발표 장면


이광복 오른쪽 4번째가 지은경

▲     © 이정록

                ▲ 세게한글작가대회에 단체사진 - 한문협 이광복이사장, 지은경 고문 (오른쪽)




요즘 영어를 한국어로 번역해서  쓴 것, 한국문학이라 할 수 있나?

▲     © 이정록

                       ▲ 외국 작가의 한글 발표 장면


예술의 장르와 공간 확장이란 프로그램에서 공광규 시인의 시그림책 출간 전망에 대한 발표에 대해서 지은경 시인이 질문하고 있다. 융합의 시대에 문학영역의 확장 전략이란 면에서 시의 적절한 발표를 해주었다. 시의 혼을 읽는 화가 선정이 쉽지 않을 것 같다. 무용을 접목시킨다고 하였는데 준비된 것이 있으면 화면으로 보여달라고 요청했으나 시그림책만 준비되어 화면에 소개되었다.

▲     © 이정록

                 ▲ 공광규 시인의 발표에 지은경 시인 (샘터문학 고문)이 질의하고 있는 장면

▲     © 이정록

                     ▲ 공광규 시인의 시그림책 소개 장면

독일 본대학교  일브레히트 후베 교수의 통역과 번역과 해석에 대한 강의,
요점은 텍스트적인 명시적 번역보다 의사소통의 의미 전달이 되는 기능적 번역이

한글문학이 세계의 문학으로 나가는 길이다, 라고 역설 하였다.

▲     © 이정록

                   ▲ 독일 본대학교 일브레히트 후베 교수 발표 장면


마지막 강연에 이근배 시인이 <한글은 나의 우주> 라는 주제로 발표를 하였다.
한글의 우수성 세계우수언어대회에서 27개국이 참가하여 한국 한글이 가장 우수한 언어로 1위를 하였다.
아름다운 우리글 한글을 모국어로 시를 쓰고 있어 한국인으로서 자랑스럽다,라고들 참가한 모든 시인 및 작가들이 이구동성으로 말하였다.

▲     © 이정록

                ▲ 이근배 시인의 발표 장면 (중앙대 초빙교수, 예술원 회원, 샘터문학 고문)

44일간 열린 제 5회 세계한글작가대회는 우리 한글의 우수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알리는 기회가 되었으며 세계 27개국 학자들 또한 한글의 우수성과 한국문학 콘텐츠에 대해서 감탄하고 한글과 한국문학이 한국 시문학이 세계 구석 구석까지 진출하여 확장되는 한류화가 그다지 멀지 않았으며 세계문학을 선도할 날이 곧 도래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우리 한국 문학인들은 중지를 모아 더욱 더 세계화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다. 샘터뉴스 (샘터문학신문)는 한글 및 한국문학 세계화에 동참하여 적극 지원할 것이다.

 

<기사 보도자료 - 샘터문학 지은경 고문>

 

이상 샘터뉴스 발행인 이정록이였습니다.

 

 

<SAEMTEO NEWS>

 

발행인 이정록 회장

취재본부장 오연복 기자

보도본부장 김성기 기자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10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