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터문학상 신인상 수상 - 박용환 시인

범어사 외 4편으로 신인문학상 수상 - 시낭송, 박지수 낭송시인

김성기 기자 | 기사입력 2019/11/06 [19:31]

샘터문학상 신인상 수상 - 박용환 시인

범어사 외 4편으로 신인문학상 수상 - 시낭송, 박지수 낭송시인

김성기 기자 | 입력 : 2019/11/06 [19:31]
 

▲     © 김성기

 

《SAMTEO NEWS》

 

프로필

박용환

부산시 해운대구 거주
샘터문학상 신인상 수상 (시,등단)
(사) 샘터문학 자문위원
(사) 샘터문인협회 회원
사계속시와사진이야기 회원
한국문인그룹 회원
백제문단 회원
송설문학 회원

 

<공저>

우리집 어처구니는 시인

<컨버젼스 시집/샘터문학>

---------

범어사

     박용환

가을이 내려앉은 금정산
물감을 뿌린 듯한 풍경에 묻은
형형색색의 조화
그 중심에 가부좌를 틀고 앉은
적요寂寥한 고승의 일상처럼
고요하게 눌러앉은 천 년 고찰
금정산 정기로 천 년을 산
범어의 기와가 아직도 덜 식은
가을 산에 반짝인다

고당봉姑堂峰에서부터 천천히
익어간 여름
원효봉 벼랑에서 큰 숨 한 번 쉬고
능선을 따라 부리나케 내려와
일주문을 열고 사대천왕을 마주한 채
마법처럼 가을로 변신한다
하여 범어의 오방五方은 불현듯
붉거나, 노란 천상의 뜰이 된다

이제 산은 사라지고 봉도 가려졌다
금정은 그대로인데 산과 봉이 없으니
도 없고 어도 없다
아련한 그리움처럼 그렇게
아름다움만 남았다

이보다 더한 아름다움이 있을까
만약, 있다면 그건 사랑이다
아니, 사랑이 가득 차 넘친
다른 계절이었을 게다

아! 잎은 이미 꽃이 되어버렸고
꽃 또한 사랑이 되었으니
범어를 지운 그리움으로
만색滿色을 볼 수밖에

 

 

《SAMTEO NEWS》

 

발행인 이 정 록 회장
취재 본부장 오연복 기자
보도 본부장 김성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10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