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배 - 이정록 시인 -*

매화 곁에 곧추바위가 어울리듯 / 낭송 - 박 지 수 시인

김성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7/14 [04:49]

*- 보배 - 이정록 시인 -*

매화 곁에 곧추바위가 어울리듯 / 낭송 - 박 지 수 시인

김성기 기자 | 입력 : 2019/07/14 [04:49]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     ©이정록

  

SAMTEO NEWS

 

    보배 

              이정록

매화 곁에 곧추바위가 어울리듯
곁에 있는 벗 파안미소가 어울리고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늘 푸른 솔낭구처럼 선한 눈빛이여야
진정한 벗입니다

살다가 어느 날 풍파에 휩쓸려
거품처럼 허할 때

헐벗어 남루해졌을 때
절대하지 않고 손을 끌어 꼭 안아 줄 수 있는
측은지심이여야 진정한 벗입니다

성공이 뽐내고 명리가 자랑하며
호사가 과시하는 교만이나 오만은

겸손의 영양이 부족한 고사목이거나

소양이 부족한 잡목들입니다

벗의 재주를 아끼고
단점을 따뜻하게 감싸주고
장점에 군불을 지펴 주는 아량은
마음이 풍성한 부자요
그 넉넉한 지극정성으로 말미암아
벗은 명예를 높일 것입니다

 

고상한 지초芝草의 향기와 

변함없는 청송靑松 눈빛을 가진

그런 단짝 친구를

당신은 가지셨습니까?

 

 

《SAMTEO NEWS》

 

발행인 이 정 록 회장
취재 본부장 오연복 기자
보도 본부장 김성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129
광고